뉴스 > 국제

북, 간판 여성앵커 특급대우

기사입력 2008-04-16 11:50 l 최종수정 2008-04-16 11:50

북한 간판 아나운서로 남한에도 얼굴이 꽤 알려진 예순다섯살 리춘히 씨가 북한 에서 고급 승용차를 제공받는 등 '특급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씨는 북한이 외무성 성명 등 비중있는 사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때마다 조선 중앙TV에 단골로 등장하면서 '인민방송원'과 '노력영웅'의 칭호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북한 월간화보 '조선'

4월호는 '리춘히'를 소개하는 면에서 "남편과 두 아들, 며느리, 손녀가 함께 살고 있고 살림집과 고급 승용차도 다 나라에서 선물"했다고 전했습니다.
리춘히씨는 평양 연극영화대학 배우과를 졸업한 뒤 배우생활을 하다 지난 71년부터 38년째 방송일을 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