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이태임 깜짝 고백 “연애 안 한 지 6년... 그 흔한 썸도 없다"

기사입력 2017-11-06 13:17

배우 이태임 /사진=MBN
↑ 배우 이태임 /사진=MBN

배우 이태임이 진정한 ‘집순이(외출을 거의 하지 않고 집에만 있는 여자를 의미하는 말)’ 면모를 드러내 주위를 깜짝 놀래켰다.

이태임은 6일부터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새로운 비행소녀로 전격 합류, 화려하고 도시적인 느낌의 차도녀(차가운 도시 여자) 이미지와는 달리 현실에선 침대 밖을 나서지 않는 집순이 일상 그 자체를 보여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는 후문이다. 알고 보니 화려함과는 거리가 먼 일명 ‘품위 없는 그녀’ 였던 것. 이와 더불어 방송에선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던 12평 그녀의 싱글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태임은 "원래 성격도 내성적인데다 낯가림이 있는 편인데, 연예인이 되고 난 후 뭐랄까 좀 더 소극적으로 변한 것 같다"면서 "집에 있는 게 조금씩 더 편해지더라. 함부로 나가지도, 잘 놀지도 못하겠고 활동하는 것 등등 다 어려워서 스케줄이 없으면 거의 대부분 집에 있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TV를 보면서 내가 나왔던 프로그램 모니터도 하고,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연기하나 공부도 하면서 감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도 그럴 것이, 최초로 공개된 이태임의 일상은 새벽에 수영장을 간 것 외에는 하루 종일 집에만 있는 ‘집순이’의 모습 그 자체였기 때문. 더불어 드라마부터 예능, 영화까지 온갖 TV 프로를 줄줄이 다 외우고 있는 것은 물론 홈쇼핑에 푹 빠져있는 홈쇼핑광 모습까지 드러냈다. 또한 11월부터 첫 도전에 나서는 연극 ‘리어왕’의 대본 연습과 운동, 음악 듣기, TV 보기가 하루 일과 전부인 그녀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선 '엄청 화려하게 지낼 것 같은데 의외다' '외모 때문에 도회적이고 차가운 느낌였는데 반전 일상이다'라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또 이태임은 “외롭기도 하고 의지할 사람

도 필요하지만, 억지로 찾아 다니고 싶지는 않다“면서 “그냥 순리대로 살고 싶다. 만나면 만나고 아니면 아닌거다. 연애를 안 한 지 6년이다. 흔한 썸도 타본 일이 없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최초로 공개되는 배우 이태임의 반전 일상과 그녀가 집순이가 된 사연은 6일(월) 밤 11시 MBN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