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양평 장금이' 조미령 "명품 핸드백보다 50년 된 가마솥이 더 탐나" 폭소

기사입력 2017-11-13 10:43

<비행소녀> '양평 장금이' 조미령 "명품 핸드백보다 50년 된 가마솥이 더 탐나" 폭소

'양평 장금이' 배우 조미령이 과거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해물탕과 갈비찜으로 위로받은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조미령은 13일(오늘)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요리 스승인 요리연구가 이보은을 만나 각종 요리 비법을 전수받는다. 20여 년의 요리경력을 가늠케 하는 이보은의 각종 요리 비법들이 공개되자, '요리 고수' 조미령도 펜을 들고 하나하나 받아 적기 시작했고, 더불어 50년 된 가마솥의 자태에 홀딱 반한 조미령은 "명품 핸드백보다 더 탐난다"며 눈빛을 반짝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보은은 제자 조미령에게 우엉 솥밥과 제육볶음, 문어 카르파치오 등 정성 가득한 밥 한 끼를 대접했고, 이보은의 한상차림이 공개되자 조미령은 "누군가가 나를 위해서 밥을 해준 게 꽤 오래됐다"면서 "그래서 선생님의 밥상이 더 감동이다. 너무 기분이 좋고 감사하다"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주위 출연진들 역시 "정말 맛있겠다"며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

또 이보은이 "추억이 음식의 반을 이루고 있다. 음식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얻은 상처에 대한 치유 같다"고 자신의 요리 철학을 밝히자, 조미령 역시 "음식을 통해 힐링을 받고 나를 위로한다"며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미령은 "안 좋은 일이 있을 때면 더 잘 해먹으려고 한다. 그렇게 나 스스로 위로해준다. '누군가 나를 위해 차려주는 밥상이 없으니, 나라도 차려먹자'는 마음으로 혼자라도 잘 챙겨먹으려 한다. 예전에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 친구들과 연락을 끊고 잠수를 탄 적이 있다. 집에서

은둔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친구가 걱정이 돼 집으로 찾아왔더라. 집에서 혼자 해물탕과 갈비찜 한상 가득 차려 먹는 내 모습을 보고 화가 난 내 친구가 '너는 굶어죽진 않겠다'며 욕을 한 적도 있다"고 밝혀 현장에 폭소를 안겼다.

한편, 이날 조미령은 의문의 연하남을 만나는 모습이 포착돼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13일(월) 밤 11시 방송.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