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친박 청산·복당 문제 일단 '봉합'

기사입력 2017-11-14 10:19 l 최종수정 2017-11-14 12:47

【 앵커멘트 】
어제(13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를 앞두고 친박계가 크게 들고 일어날 것이란 예상이 우세했는데, 막상 뚜겅을 열어보니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났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이 주도하는 적폐 청산 분위기에 이제는 일단 뭉쳐야 살 수 있다는 위기 심리가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서정표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과 바른정당 8명 의원 복당 후 열린 자유한국당의 첫 의원 총회

친박계가 불만을 제기하며 소집을 요구한 의원총회라 시작 분위기는 냉랭했습니다.

홍준표 대표와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서로 딴 곳을 쳐다보며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또, 복당파 의원에 대한 환영 인사 때도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박수도 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의원총회가 시작된 후 점차 당내 갈등을 일단 '봉합'하자는 의견이 주를 이뤘습니다.

홍준표 대표도 '정치적 앙금을 씻고 함께 가자'며 화합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 "남아 있는 사람이나 나갔던 사람이나 잘못은 같습니다. 이제 정치적 앙금은 서로 풀어주시기 바랍니다. "

일부, 친박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무효화해라, 분란을 만들고 무슨 통합이냐'며 홍 대표를 공격했지만, 발언 수위도 낮고 발언을 신청한 친박계 의원 수도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결국 의원총회는 갈등 확대보다 일단 '뭉치자'는 공감대를 이루며 끝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여러가지 의견을 용광로에 넣어서 소위 새롭게 쇳물을 끓여 내듯이 좀더 의기투합해서 우리가 같이 가자…"

▶ 스탠딩 : 서정표 / 기자
- "적폐 청산으로 과거 정권이 공격당하는 분위기 속에 일단 내부 갈등은 접고 단합해야 한다는 심리가 자유한국당 내부에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서정표입니다.[deep202@mbn.co.kr]"

영상취재 : 이원철·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