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강만수 '소신 발언'..시장은 '혼란'

기사입력 2008-04-20 04:20 l 최종수정 2008-04-21 06:41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이 각종 경제현안에 대해 소신발언을 거침없이 쏟아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시장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습니다.
라호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강만수 장관의 일거수 일투족은 취임 후 줄곧 언론의 집중 취재대상이 돼 왔습니다.

새 정부의 경제정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데다 그의 거침없는 소신 발언이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 왔기 때문입니다.

특히 강 장관은 환율문제에 대해서 만큼은 누구보다 분명한 소신을 갖고 있습니다.

인터뷰 : 강만수 / 기획재정부 장관 - "서비스도 교역이지 않나. 서비스 수지는 분명히 환율이 올라가고 나서 악화추세가 개선추세로 꺾였다"

메가뱅크 설립이나 추경예산편성 등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경제정책 수장으로서 주도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습니다.

인터뷰 : 강만수 / 기획재정부 장관 - "소위 챔피온 뱅크를 하나 만들었으면 한국이 아시아 금융허브가 될 수 있고, 또 그렇게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이번 찬스해 한번 검토해보자.."

하지만 강 장관을 바라보는 시장의 눈은 곱지만은 않습니다.

강 장관의 발언으로 환율이 급등락하면서 오히려 혼란만 일으키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환 헤지와 관련해 은행을 사실상 사기꾼으로 비난한 데 대해선 지나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재율 / 금융노조 정책본부장 - "그러한 사고를 갖고 있는 강 장관은 기획재정부 장관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 그래서 사퇴를 촉구하게 된 것이다"

메가뱅크 설립은 산업은행을 조기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는 전광우 금융위원장의 발언으로 사실상 물건너가게 됐습니다.

그런가하면 추경 편성은 여당인 한나라당과의 의견차이로 벽에 부딪친 상태입니다.

10년만에 복귀한 강 장관에 대해 기획재정부 직원들은 전혀 감이 떨어지지 않았다며 높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다만 너무 튀는 발언 때문에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잃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라호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