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공천헌금 5억' 국회 옆에서 배즙 상자로 건네

기사입력 2017-12-06 19:30 l 최종수정 2017-12-06 2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MBN 취재 결과, 이우현 의원에게 넘어간 것으로 알려진 5억 원은 국회의사당 바로 옆 윤중로에서 건네졌습니다.
흔히 알려진 사과 상자 대신 배즙 상자가 이용됐습니다.
이어서 김도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남양주시장 후보로 공천해달라며 공 씨가 이우현 의원에게 건넨 돈은 5억 원.

과수 농가를 하는 공 씨는 배즙 상자 2개에 이 돈을 나눠 담아 보자기에 싸서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국회의사당 바로 옆에 있는 여의도 윤중로를 찾아 이 의원 측에 돈을 건넵니다.

공 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직접 배즙 상자를 꺼내 이 의원 측 차량 뒷좌석에 실어줬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건넨 돈 5억 원은 공 씨의 처제가 주변으로부터 빌려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최근 공 씨의 처제를 불러 돈의 출처와 마련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공 씨는 이 밖에도 관계유지비 명목으로 준 2천만 원을 포함해 모두 5천5백만 원을 건넸지만, 5억 원 이외에는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돌려주지 않은 돈이 이 의원의 정치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 돈의 행방을 쫓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