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공천헌금 5억' 국회 옆에서 배즙 상자로 건네

기사입력 2017-12-06 19:30 l 최종수정 2017-12-06 20:19

【 앵커멘트 】
MBN 취재 결과, 이우현 의원에게 넘어간 것으로 알려진 5억 원은 국회의사당 바로 옆 윤중로에서 건네졌습니다.
흔히 알려진 사과 상자 대신 배즙 상자가 이용됐습니다.
이어서 김도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남양주시장 후보로 공천해달라며 공 씨가 이우현 의원에게 건넨 돈은 5억 원.

과수 농가를 하는 공 씨는 배즙 상자 2개에 이 돈을 나눠 담아 보자기에 싸서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국회의사당 바로 옆에 있는 여의도 윤중로를 찾아 이 의원 측에 돈을 건넵니다.

공 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직접 배즙 상자를 꺼내 이 의원 측 차량 뒷좌석에 실어줬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건넨 돈 5억 원은 공 씨의 처제가 주변으로부터 빌려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최근 공 씨의 처제를 불러 돈의 출처와 마련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공 씨는 이 밖에도 관계유지비 명목으로 준 2천만 원을 포함해 모두 5천5백만 원을 건넸지만, 5억 원 이외에는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돌려주지 않은 돈이 이 의원의 정치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 돈의 행방을 쫓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