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배우 이창훈 "내가 16세 연하 아내와 결혼한 이유는…"

기사입력 2018-01-05 21:26 l 최종수정 2018-01-09 09:51

MBN  /사진=MBN
↑ MBN <동치미> /사진=MBN

배우 이창훈이 16세 연하 아내와 결혼한 ‘진짜’ 이유를 밝힌다.

6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올해는 내 인생이 변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배우 이창훈, 김용림, 김지숙, 임예진, 한다민 등이 출연해 ‘인생은 변할 수 있다 vs 인생은 정해져 있다’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이날 이창훈은 “아내와 결혼 후 5년 동안 정말 많이 싸웠다. 정말 격하게 싸우던 중, 아내에게 ‘왜 나랑 결혼했어?’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내가 ‘당신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니까 아빠처럼 날 안아줄 것 같았어’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나는 ‘당신이 천사인 줄 알고 결혼 했어’라고 결혼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서로에게 기대치가 높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창훈은 <동치미>에 출연하게 된 이유도 솔직하게 밝힌다. 방송인 이혁재는 “형, 이제 <동치미>까지 나오시는 거예요?”라고 말문을 열었고, 이창훈은 “솔직히 아르바이트 하러 나왔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이혁재는 “반평생을 연기와 캐릭터 연구만 하던 형이 이제 내려놓고 가정과 사랑하는 아내를 생각하는 여유가 생겼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난 너무 좋다. 같은 남편 입장에서 완벽한 비주얼과 캐릭터가 있어도 결혼생활이 힘든 건 힘든 거다. 형과 나는 같은 과다”라고 같은 남편 입장에서 이창훈을 이해했다.

이창훈은 아토피 피부염으로 고생하는 딸을 위해 과천의 전원주택으로 이사 간 바 있다. 그는 “아이가 아토피가 너무 심해서 이사를 갔는데, 산 아래 집이 세 채뿐이었다. 그때 들어온 게 사극이었는데, 사극에 출연하면 외박이 불가피한 시스템이다. 그래서 그때 딸을

위해 3년만 일을 쉬자고 생각했다. 쉬면서 불안한 마음에 빨래도 하고 집안일도 하고 밭일도 하고 이것저것 하기 시작했다. 딸 먹일 식재료도 직접 키우다 보니 주변에서 농부로 불리고 있다”라고 배우에서 농부로 변신한 웃픈(?) 사연도 전한다.

방송은 6일 토요일 밤 11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