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리선권 "회담 공개합시다" 돌발 제안도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18-01-09 19:30 l 최종수정 2018-01-09 19:56

【 앵커멘트 】
오늘 남북 회담 대표들은 알려진 평소 성향을 그대로 드러냈는데요.
리선권 북한 조평통 위원장은 회담을 모두 공개하자는 돌발 제안을 내놨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차분하게 맞대응을 했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양복차림으로 북측 대표단을 이끌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시종일관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리선권 / 조평통 위원장
- "새해 축하합니다."

▶ 인터뷰 : 조명균 / 통일부 장관
- "환영합니다. 반갑습니다."

짧게 공개된 모두발언에서는 직설적인 성향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에두르지 않고 원하는 내용을 언급하는가 하면,

▶ 인터뷰 : 리선권 / 조평통 위원장
-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하고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

회담을 공개로 진행하자는 파격 제안도 내놨습니다.

▶ 인터뷰 : 리선권 / 조평통 위원장
- "기자 선생들도 다 관심이 많아서 오신 것 같은데 확 드러내놓고 그렇게 하는 게 어떻습니까?"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역제안으로 대응했습니다.

▶ 인터뷰 : 조명균 / 통일부 장관
- "아무래도 저희가 모처럼 만나서 할 얘기가 많은 만큼 일단 통상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중간에 기자분들과 함께…."

평소 차분하고 표정변화가 없어 '돌부처'로 불리는 만큼 돌발 제안에도 침착하게 대응했다는 평가입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