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t 연봉 계약 완료…정현, 구단 역사상 최대 179% 인상

기사입력 2018-01-11 16:09 l 최종수정 2018-01-18 16:38


고영표(27)와 김재윤(28)이 kt wiz에 신인으로 입단한 선수 중 최초로 억대 연봉자가 됐다.
kt는 11일 "FA(자유계약선수), 육성 선수, 군 보류 선수를 제외한 재계약 대상 선수 49명 전원과 2018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2017년 선발로 활약하며 8승 12패 평균자책점 5.08을 올린 고영표는 지난해 연봉 5200만원에서 121%가 오른 1억1500만원에 사인했다.
kt 마무리 투수 김재윤도 9000

만원에서 22% 인상된 1억1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했다.
내야수 정현은 kt 구단 역사상 최대인 179%의 연봉 인상률을 기록했다. 정현의 연봉은 2800만원에서 7800만원으로 올랐다.
지난해 넥센 히어로즈에서 kt로 옮긴 윤석민은 2억1000만원에서 48% 오른 3억1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