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온몸으로 수비 프로배구 '디그 열전'

기사입력 2018-01-11 19:30 l 최종수정 2018-01-11 20:57

【 앵커멘트 】
프로배구 선수가 되려면 요즘은 손이 아니라 발, 나아가 온몸을 잘 써야 할 것 같습니다.
공을 살리기 위해 족구와 축구를 연상시키는 장면이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인데요.
국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삼성화재 타이스가 스파이크가 막히자 놀라운 반사 신경으로 발로 공을 걷어올립니다.

수비 전문 리베로 못지않은 공격수의 발 디그.

올 시즌 유독 많이 나오고 있는데, 남녀부 모두 볼을 살릴 수 있다면 발을 아끼지 않습니다.

우리카드 파다르는 한술 더 떠 상대 서브까지 발로 리시브를 해서 화제가 됐습니다.

족구를 떠오르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 인터뷰 : 파다르 / 우리카드
- "손으로 리시브하는 게 최선이지만, 공이 생각할 겨를 없이 빨리 온다면 또다시 발로 해야 할 거 같아요."

하지만, 발로 수비를 하려다가 실패하면 민망한 상황을 맞기도 합니다.

발뿐만 아니라 축구의 헤딩처럼 볼을 살리는 장면은 팬들에게 큰 웃음을 안깁니다.

서브를 제외한 상황에서는 모든 신체 부위를 써도 되는 배구.

찰나의 순간 빚어내는 선수들의 간절한 몸부림이 명장면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