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상 부위에 난롯불 쬐면 피부 조직 손상

기사입력 2018-01-12 09:56 l 최종수정 2018-01-12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처럼 추운 날에는 동상을 조심해야 하는데요.
동상 부위를 난롯불에 쬐거나 뜨거운 물에 담그면 큰일 난다고 합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두꺼운 외투를 걸친 시민들이 손을 주머니에 넣고 발걸음을 재촉합니다.

정장을 입은 직장인 가운데 동상에 걸리기 쉬운 귀를 보호하는 방한대를 착용한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 인터뷰 : 박재축 / 경기 고양시
- "(정장에) 어울리지도 않고, 모양이 안 좋으니까 귀가 시려워도 참고 다니는 편이죠."

▶ 스탠딩 : 이정호 / 기자
- "오전 11시 현재 서울 기온은 영하 10도인데요, 5분간 추위에 제 귀를 노출시킨 뒤 체온을 재보겠습니다."

「새빨개진 귀 표면은 0도까지 곤두박질 칩니다.」

심각한 동상이 시작되는 온도입니다.

얇은 장갑이나 방한능력이 떨어지는 구두를 착용해도 손, 발에 비슷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문제는 대처법입니다.

저리거나 욱신거리는 초기 동상 부위를 난롯불에 쬐거나 뜨거운 물에 담그면 급격한 온도변화 때문에 피부 깊이 조직이 크게 손상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왕순주 /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따뜻한 물인 섭씨) 38도에서 42도 정도에서 녹여주시는 게 좋고요, 너무 뜨거운 물이라든지 너무 뜨거운 환경에 처음부터 노출되는 것은 가능하면 피하시는 게…."

「장기의 온도가 떨어지는 저체온증도 조심해야 합니다.

몸이 축 처지거나 말에 반응이 느려지면 즉시 따뜻한 실내로 옮기고」 119에 전화하는 게 상책입니다.

길거리 온실텐트 같은 시설물에서 수시로 몸을 녹이고, 노인이나 심혈관계 질환자는 강추위 때에는 외출을 삼가는 게 좋습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