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건설協 "올해 건설자재 수요 하락 전망…수주하락·SOC 예산 감축 여파"

기사입력 2018-01-12 10:32


지난해 주요 건설자재 수요는 전반적으로 증가했으나, 올해는 수주감소와 부동산 규제 정책, SOC 예산 감축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한건설협회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미콘·철근·시멘트 등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2018년도 수급전망을 발표했다.
자재별 수요 실적 및 전망 [자료제공 = 대한건설협회]
↑ 자재별 수요 실적 및 전망 [자료제공 = 대한건설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주택경기 호조로 전년 대비 자재 수요가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자재별 수요실적은 철근의 상승폭(7.1%)이 컸다. 이어 ▲골재 6.8% ▲레미콘 5.5% 등 전반적으로 수요가 증가한 데 비해 콘크리트파일은 작년 2분기부터 나타난 착공실적 감소와 2016년 사상 최대 실적의 기저효과로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23.4%)했다.
올해 수요에 대해서는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협회 관계자는 "'8·2 부동산대책',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 각종 규제대책과 양도소득세 중과, 초과

이익환수제 부활 등이 민간부문 실적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14% 감축에 따라 공공부문도 수요전망이 밝지 않다"고 말했다.
'2018년 주요 건설자재 수급전망 자료'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