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집값규제에 빌딩거래 급증

기사입력 2018-01-12 15:46 l 최종수정 2018-01-12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택시장에 대한 강한 규제의 풍선효과로 작년 빌딩 거래가 훨훨 날았다.
12일 리얼티코리아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빌딩 거래는 건수로는 1054건, 금액으로는 6조4500억원을 기록해 2012년 조사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개인투자자들이 정부가 주택시장을 강하게 조여오자 50억원 미만의 소위 '꼬마빌딩' 거래를 활발히 한 영향이 크다. 작년 한 해 50억원 이하 빌딩 거래는 총 680건으로 전체 중 64.5%를 차지했다. 개인투자자 비중도 전체 중 73.9%로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올해 빌딩시장 전망은 밝지 않다. 주택시장에 이어 상업용 부동산 시장으로까지 밀고 들어오는 규제와 대외적 변수 때문이다. 2018년부터는 신총부채상환비율(DTI)과 사실상 처음 적용되는 임대수익이자상환비율(RTI), 하반기부터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으로 빌딩 시장 냉각이 예상된다.
특히 부동산임대업자 대출에 새롭게 도입되는 RTI는 임대료를 받아 이자를 얼마나 상환할 수 있는지를 본다. 빌딩 시세차익을 노리고 접근하는 사람들에겐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문소임 리얼티코리아 연구원은 "현 상태에서 임대수익이 저조해도 매가 부분에서 경쟁력이 있는 입지의 건물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에게 RTI는 부담"

이라면서 "올해 빌딩 매입 시에는 담보대출에서 발생하는 금융 비용 이상의 임대료 창출이 가능한지를 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하반기 도입되는 DSR 역시 부담스럽다. 한 사람이 지고 있는 모든 대출을 합쳐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산정하기 때문에 기존과 같은 규모의 대출을 받기가 어려워진다.
[박인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