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8·2대책 前으로 복귀

기사입력 2018-01-12 15:46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5개월 만에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57% 상승으로 나타났다. 8·2 대책이 나오기 직전 상승률(0.57%)로 회귀한 것이다.
그동안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를 중심으로 대책 후 집값이 더 오르는 현상이 나타난 데 이어 서울 전체적으로도 과열이라며 규제의 칼날을 들이댔던 시점으로 돌아갔다. 지역별로 보면 송파 1.19%, 강남 1.03%, 양천 0.95%, 서초 0.73% 강동 0.68% 동작 0.38% 성동 0.3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송파는 잠실주공5단지와 우성1·2·3차,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올림픽훼미리타운 등이 적게는 1000만원, 많게는 7500만원까지 오르면서 가장 많이 올랐다.
재건축 기대감과 함께 지하철 9호선 연장, 주거 인프라스트럭처 개선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강남은 개포주공1단지와 5단지, 대치동 선경1·2차, 압구정동 구현대1차 등이 한 주 만에 많게는 1억원까지 오르면서 승승장구를 이어갔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대출 규제, 양도소득세 중과 등으로 다주택자들에 대한 압박이 지속되자 이른바 '똘똘한 한 채'로 투자 수요가 집중되면서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랠리가 계속되고 있다"며 "그중에도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 격인 잠실주공5단지, 개포주공, 압구정현대 등 재건축 아파트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도 이번주 1.17% 상승해 2006년 11월 10일 주간 변동률 1.99%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강남권과 인접한 신도시에서도 가격 상승 현상이 뚜렷했다. 분당 신도시가 가장 많이 올라 0.49% 상승했고, 그 뒤를 판교(0.21%) 위례(0.20%) 광교(0.04%) 등이 이었다. 경기·인천 권역에선 과천이 0.95% 올라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원문동 래미안슈르가 1000만~3000만원, 별양동 주공4·6단지가 1000만~2500만원가

량 올랐다. 재건축 단지의 신규 분양을 앞둔 가운데 강남권 아파트 가격 강세가 과천 아파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반면 '입주폭탄'의 대표 지역으로 꼽히는 동탄이 있는 화성은 0.24% 매매가격이 하락했고 구리·광명·시흥·안산·안양·하남도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 결국 강남권역을 중심으로 집값 온도 차가 날로 벌어지는 추세다.
[박인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