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케이옥션, 새해 첫 경매, 145점·50억 원 출품

기사입력 2018-01-12 17:26 l 최종수정 2018-01-12 17:27



백리 척 작도법이 도입된 '동국지도'는 실제에 가까운 방위와 거리 계산을 가능하게 한 우리나라 최초의 지도다. '대동여지도'의 초석이 된 '동국지도'를 본 영조(英祖, 1694-1776)는 감탄하며 지도의 모사본을 홍문관과 비변사(備邊司)에 보관하게 했다.

케이옥션의 새해 첫 경매에 나온 필사본은 한 점의 전국도와 도별로 나뉜 팔도지도까지 총 9점인 '정상기식 동국지도'로 추정가 9천만 ~ 2억 원이다.



조선 제17대 왕 효종이 용상에 오른 뒤 직접 쓴 10여 수로 이뤄진 '효종어필첩'도 눈에 띈다.

겉 표지는 '인효양왕어필(仁孝兩王御筆)'로 써있지만 실제'열성어제(列聖御製)'를 찾아본 바 모두 효종대왕(孝宗大王, 1619-1659)의 글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열성어제(列聖御製)'는 역대 왕의 글을 정리한 책이다. 효종의 친필 10여 수 중 4수가 '열성어제' 효종편에 실려있다. 서첩의 경매 추정가는 7천만 ~ 1억 5천만 원이다.

겸재 정선이 소나무 아래 계곡을 묘사한 '송계', 현재 심사정이 각각 당나귀를 타고 산수를 유람하는 모습과 물가의 빈 누각을 그린 '기려도', '강상초루도'도 경매에 나왔다.



또 청자음각포도문표형주자, 분청사기철화삼엽문장군, 백자청화십장생문호, 백자대호, 백자청화산수문병 등 12세기 청자부터 19세기 청화백자까지 연대별 다양한 기형의 도자기가 새 주인을 기다린다.

최고가는 이우환의 '선으로부터 80041'로 4억 3천만 원에 경매를 시작한다. 프리뷰 전시는 13일부터 경매 당일까지 이어진다.

[MBN 문화부 이상주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