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분 살인사건' 피의자 1심서 18년 선고

기사입력 2018-01-12 19:30 l 최종수정 2018-01-12 20:59

【 앵커멘트 】
자신의 전 직장 상사를 살해한 뒤 시신 위에 밀가루까지 덮었던 '전분 살인사건' 기억하십니까.
법원이 범인들에게 징역 18년과 10년의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신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해 자신이 일했던 회사의 대표를 죽이고 범행을 숨기기 위해 시신 위에 밀가루를 뿌렸던 이른바 '전분 살인사건'.

-"피해자 살해한 이유가 뭡니까?"
-"…."
-"범행 후 전분을 뿌린 이유는 뭐죠??"
-"…. "

재판부는 살인과 절도 혐의로 기소된 이 모 씨와 남 모 씨에게 각각 징역 18년과 1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적 가치인 사람의 생명이 박탈됐으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6월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이 일했던 인터넷 쇼핑몰 대표를 흉기로 무려 47차례 찔러 살해했습니다.

범행 직후엔 지문 등 증거를 감추기 위해 시신에 밀가루와 흑설탕을 뿌리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직장 동료였던 남 씨는 범행 직전까지 이 씨에게 대표의 행적을 알려주며 범행을 도왔습니다.

이들은 술에 취하면 자신들에게 폭력과 폭언을 일삼았던 회사 대표에게 앙심을 품고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