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당 2.4 전당대회 확정…반대파 극렬 저항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8-01-12 19:31 l 최종수정 2018-01-12 20:41

【 앵커멘트 】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국민의당 전당대회가 다음 달 4일로 확정됐습니다.
이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가 격하게 충돌했습니다.
오태윤 기자입니다.


【 기자 】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갑작스럽게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전당대회 개최안이 상정된 당무위원회 기습 소집에 대응하기 위해서였습니다.

▶ 인터뷰 : 최경환 / 국민의당 의원 (통합 반대파)
- "지금 당장에라도 안철수 당무위 의장한테 전화하셔서 30분 후에 당무위를 취소해달라는 말씀을 해주실 것을…."

하지만, 국민의당 당무위는 예정대로 열렸고 비공개 진행 방침에 입구부터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현장음)
문 열어. 뭐 하는 짓이야, 문 열어.

회의장에서도 고성이 오가며 멱살잡이를 하는 등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현장음)
당신은 앉아!
당신이 뭐야, 당신이. 국회의원 배지면 다야?

이후 3시간에 걸쳐 찬반 토론이 이어졌고 투표 끝에 전당대회를 다음 달 4일에 치르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 "대표당원 분들이 동의해주셔야 거기서 의결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더욱더 당원 분들, 당내 구성원들 열심히 소통 노력하겠습니다. "

하지만, 중재파 의원들마저 안 대표의 강공에 난색을 보이며 대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김동철 / 국민의당 원내대표 (중재파)
- "통합을 이야기하면서 분열을 이야기하는 이게 무슨 통합이냐, 저도 원론적으로는 통합이 길이라고 생각하지만, 통합의 절차와 방식은 대단히 잘못됐다…."

통합을 위한 첫 걸음은 어렵게 내디뎠지만, 찬성파와 반대파의 격한 충돌은 앞으로의 논의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윤남석 VJ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