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7개월간 끌었던 애플의 채용 갑질…취준생 '부글부글'

선한빛 기자l기사입력 2018-01-13 07:50 l 최종수정 2018-01-13 10:35

【 앵커멘트 】
애플이 국내 애플스토어 1호점 개장에 맞춰 직원 채용을 했는데 갑질 채용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선한빛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취업준비생 김 모 씨는 애플 코리아 채용에 지원했다가 심한 마음고생을 했습니다.

지난해 5월 지원 후 전형이 무려 7개월간 이어졌습니다.

물론 이렇게 길어질 줄은 몰랐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애플 지원자
- "채용팀에게 우리 면접 몇 번이나 남았냐 물어보니 그건 알려줄 수 없고 직무마다 달라요 라고 하고…."

특히 애플은 면접이 몇번 남았는지, 최종면접후 합격자 발표를 언제하는지 조차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애플 지원자
- "항상 불안감 때문에 불면증도 걸렸고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고…."

김 씨는 4번의 면접과 신원조회까지 받았기 때문에 기대를 걸고 마냥 합격통지를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이미 합격자가 발표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취업준비생들은 거대기업 애플이 입사 일정도 공개하지 않고 채용 갑질을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 인터뷰 : 취업준비생
- "계속 거기에 마음은 주는데 7개월이 지났는데 불합격 통보를 받았을 때 상실감이라든지…."

▶ 인터뷰 : 취업준비생
- "준비하는 기간이 많고 지원기업이 많아서 그런 긴 시간이 취준생 입장에선 피가 말리는…."

애플 코리아의 입장을 듣기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변은 없었습니다.

MBN 뉴스 선한빛입니다.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