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근혜, 재산 손 대지마"…법원, 58억 원 동결

기사입력 2018-01-13 08:41 l 최종수정 2018-01-13 11:53

【 앵커멘트 】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 58억원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동결 조치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뇌물 사건에 대한 확정 판결이 나기 전까지 재산 처분은 불가능하게 됐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법원이 국정원에서 36억 5천만 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을 동결했습니다.

재산 처분이 금지된 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28억 원에 매입한 서울 내곡동 주택과 유영하 변호사에게 맡긴 1억 원짜리 수표 30장 등 58억 원은 확정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 처분이 금지됩니다.

지난 8일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유죄 선고를 받을 가능성에 대비해 추징보전 명령을 법원에 청구한 바 있습니다.

재판 중에 재산을 빼돌릴 상황을 대비해 둔 겁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지난 2016년 7월까지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비서관 등과 공모해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이원종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1억 5천만 원의 특활비를 지원하게 한 혐의도 있습니다.

한편 법원 결정 과정에서 전산 입력 오류로 인터넷상에 인용 날짜가 12일이 아닌 11일로 잘못 표기돼 한때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