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도착…차범근의 '파이팅'

기사입력 2018-01-13 11:18 l 최종수정 2018-01-20 12:05


13일 오전 8시35분께 눈발이 흩날리는 가운데에도 서울 상암동 디지털매직스페이스에는 일단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평창올림픽 성화가 나흘간 서울을 순례하는 성화봉송의 시작을 알리는 순간이었습니다.

횃불 모양의 팻말과 '평창올림픽 파이팅', '평창❤마포' 등이 적힌 펼침막을 든 시민들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며 감격스럽게 성화 점화를 지켜봤습니다.

오전 9시께 눈을 맞으며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앞을 지난 성화는 '차붐'으로 불리는 17번째 주자인 차범근 전 축구 감독에게 전달됐습니다.

미래의 축구 꿈나무 6명과 함께 성화를 봉송하게 된 차 전 감독은 "한국 축구가 지금 어렵지만,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다. 미래 한국 축구의 주인공들과 함께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평창 파이팅! 우리 미래 한국 축구 파이팅!"이라고 외치고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차 전 감독이 뛰기 시작하자 '차범근! 차범근!'이라는 함성이 울려 퍼졌

습니다.

자녀들에게 "저분이 차범근 감독이야"라고 설명하는 한 남성의 표정은 자녀들보다 더 신이 난 듯 즐거움에 가득 차 있었습니다.

'축구 꿈나무'로 함께 뛴 이동현(15)군은 "이렇게 성화봉송에 참여해 뛰는 것도, 차 감독님과 함께하는 것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기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