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편견 이겨내고 성공한 ‘혼혈가수’ 박일준…"결혼하고 처가식구들과 한 방에서 잤다"

기사입력 2018-01-13 14:22

‘혼혈가수’ 박일준이 결혼 초반 처가살이를 해야 했던 일화를 전한다.
사진 = MBN
↑ 사진 = MBN

13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고생 끝에 병이 온다’라는 주제로 탤런트 김용림, 김민정, 이창훈, 코미디언 권재관, 작가 김수영 등이 출연해 고생해도 알아주지 않는 가족들 때문에 서운했던 경험담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이날 박일준은 “결혼 전 처가의 반대가 심했는데, 결혼 후에도 한동안 사위로 인정받지 못했다. 처가살이를 했는데, 장모님이 늘 우리 부부 사이에서 주무셨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은 아내와 행복하게 살고 있지만, 결혼 전에는 처가의 반대가 너무 심해서 운 적도 있다. ‘내가 부모님 없이 혼자여서 그러나?’, ‘배우지 못해서 그러나?’ 이런저런 생각이 들고 너무 화가 났다”며 “하지만 잘 키운 딸을 나 같은 사람에게 보내야 하는 부모님도 얼마나 속이 상했을지 그 마음도 이해는 한다”라고 전했다.

박일준은 “혼전임신으로 결혼해서 아이를 낳았는데, 좁은 집에 식구가 많다 보니 한 방에서 모두 자야 했다. 그런데 장모님이 늘 우리 부부 사이에서 주무시더라.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 싶었다. 사위로 인정받지 못

하는 것 같아 서운했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박일준은 결혼을 반대했던 처남에게 들었던 모욕적인 발언도 공개한다. 그는 “한 번은 처남이 아내에게 ‘누나는 저 사람이랑 결혼해서 애 낳으면 어떻게 되는 줄 알아?’라고 묻더니 커피를 가리키며 ‘아기가 바로 이 색깔이야’라고 했다고 하더라”라고 솔직 일화를 밝힌다.
방송은 13일(토) 밤 11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