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세돌, '홈' 제주에서 커제에게 승리…'통쾌한 설욕'

기사입력 2018-01-13 17:27 l 최종수정 2018-01-2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세돌 9단이 '홈' 제주도로 '숙적' 커제 9단을 불러들여 통쾌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세돌 9단은 13일 제주도 해비치호텔 로비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뒀습니다.

완벽한 설욕입니다. 이번 대국은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의 14번재 맞대결입니다.

이전까지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습니다.

그만큼 설욕을 다짐하며 임한 무대였습니다. 제주도는 이세돌 9단이 가족과 함께 머무는 삶의 터전이기에 더욱 그랬습니다.

개막식에서도 "커제에게 빚이 많습니다.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던 이세돌 9단은 이날 대국에서 귀중한 1승을 추가했습니다.

이세돌 9단은 지난 10일 중국에서 열린 동준약업배 세계바둑명인전에서 중국의 롄샤오 9단,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 등 중·일 명인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날도 이세돌 9단은 초반부터 좋은 흐름을 탔습니다. 돌가리기로 흑을 잡은 이세돌 9단은 먼저 전투를 걸며 주도권을 가져갔습니다.

그러나 커제 9단이 반격하며 팽팽한 바둑이 됐습니다.

잘 막아내던 이세돌 9단은 우변으로 넘어가는 흑 117수에서 큰 실수를 했다. '너무 느슨했다'는 평가입니다.

흐름은 백으로 넘어갔습니다. 그러나 이세돌 9단에게는 특유의 '흔들기'라는 무기로 대혼전을 만들었습니다.

엄청난 수세에 몰렸던 이세돌 9단은 차츰 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커제 9단은 머리를 쥐어뜯었습니다.

이세돌 9단은 끝내 역전했습니다. 이세돌 9단은 완벽

한 마무리로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를 제압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현장 해설자로 나선 김성룡 9단은 "이세돌 9단이 오늘만큼 재밌게 바둑을 둔 적이 없었습니다. 승률 그래프가 위에서 아래로 급격히 떨어지다가 다시 올라갔다"며 또 하나의 드라마를 쓴 이세돌 9단에게 박수를 보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