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경필 "기꺼이 조조 될 것" vs 이재명 "조조 아닌 여포"

기사입력 2018-01-13 17:41 l 최종수정 2018-01-20 18:05


국민의당과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 의지를 드러낸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차기 경기지사 후보군인 두 사람은 최근 이런저런 정책을 두고 설전을 벌이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거취에 대한 생각을 밝혔습니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했고 이르면 14일 한국당으로 복당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두고 이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에서 "남경필 지사님은 조조 아닌 여포"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시장은 "남경필 지사님이 조조가 되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하시겠다고 한다. 그런데 조조는 시류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고, 용맹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 다닌 건 여포"라고 했습니다.

이어 "유불리를 가려 여러 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

거한 건 여포였으니 굳이 남 지사님 식으로 정하다면 지사님은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시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