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업 중 중국어선서 불…섬마을 환자 긴급이송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40

【 앵커멘트 】
제주도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인 중국어선에서 불이나 해경이 긴급 진화했습니다.
전남 거문도에서는 한파로 며칠째 여객선이 끊기면서 섬마을 환자가 잇따라 해경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정치훈 기자입니다.


【 기자 】
바다 한가운데 중국어선을 향해 해경 경비함정이 물줄기를 뿜어 냅니다.

불법 조업 단속장면 같지만, 자세히 보니 어선에서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우리 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조업하다 기관실에서 불이 난 것입니다.

해경은 물대포로 큰불을 잡고 고속 단정을 보내 소화기로 3시간 30분 만에 잔 불을 진압했습니다.

다행히 선원 9명은 무사했는데, 해경은 중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소화기 2대를 실어줬습니다.

앞서 어젯밤에는 섬마을에서 응급 환자 2명이 발생해 긴급 이송됐습니다.

거문도에 정박 중인 어선에서 일하던 68살 김 모 씨가 손가락을 심하게 다쳐 경비함정에서 응급 치료를 받고 육지에 도착했고,

섬 주민 79살 여성 오 모 씨가 연이은 한파에 뇌출혈 의심 증상을 보여 발을 동동 구르다 해경 경비함정을 타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거문도는 최근 내린 폭설과 풍랑특보로 선박 운항이 나흘째 중단됐습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화면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여수해양경찰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