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현송월 이끄는 모란봉 공연 성사되나?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09

【 앵커멘트 】
그렇다면,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의 걸 그룹 이라고 할 수 있는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평창에서 볼 수 있을까요?
이어서,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짧은 치마에 화려한 율동.

북한의 걸 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입니다.

▶ 모란봉악단 노래 '배우자'
- "배우자 배우자 내 나라를 위해 배우자 배우자 앞날을 위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위 악단'으로, 김 위원장이 이름까지 직접 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격적인 의상과 함께 첫 공연에서 미국 자본주의의 상징인 미키마우스 캐릭터와 무대에 함께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화제성뿐 아니라 노래와 춤, 연주실력도 갖춰 의미 있고 중요한 날마다 무대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화성-14형' 미사일 발사 때도 어김없이 등장했고, 전국을 돌며 김정은 우상화를 위한 순회공연도 벌였습니다.

▶ 인터뷰 : 모란봉악단 단원
- "이렇게 한 달 동안 순회공연을 하다 보니까 빨리 끝내고 평양에 가고 싶습니다."

자연스럽게 평창에 파견될 예술단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번 실무접촉 대표단에 포함된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은 모란봉악단을 이끌고 있습니다.

다만, 일각에선 북한 내 여러 예술단체 단원들이 별도의 예술단 이름으로 구성돼 파견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실제 북한은 2002년 8·15 서울공연 때 여러 악단에서 선발한 예술인으로 파견단을 구성했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