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집사' 김백준 검찰 소환…"표적 수사" 반발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MB 집사'로 알려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표적수사라고 반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법의 심판을 받으라고 압박했습니다.
박호근 기자입니다.


【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자택 압수수색에 이은 검찰의 두 번째 출석 요구에 응한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근무 때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불법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백준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과 가족 문제 등을 모두 관리할 정도로 신임을 받았고, BBK나 다스 문제에 대해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핵심 측근으로까지 수사가 확대되자, 이 전 대통령 측은 대책회의를 열고,"정치적 의도가 깔린 또 다른 표적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현근택 /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낼 것이 아니라 자중해야 합니다."

다스에 이어 국정원 특활비까지 검찰의 수사가 확대되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의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윤남석 VJ
영상편집 : 양재석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