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집사' 김백준 검찰 소환…"표적 수사" 반발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26

【 앵커멘트 】
'MB 집사'로 알려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표적수사라고 반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법의 심판을 받으라고 압박했습니다.
박호근 기자입니다.


【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자택 압수수색에 이은 검찰의 두 번째 출석 요구에 응한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근무 때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불법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백준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과 가족 문제 등을 모두 관리할 정도로 신임을 받았고, BBK나 다스 문제에 대해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핵심 측근으로까지 수사가 확대되자, 이 전 대통령 측은 대책회의를 열고,"정치적 의도가 깔린 또 다른 표적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현근택 /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낼 것이 아니라 자중해야 합니다."

다스에 이어 국정원 특활비까지 검찰의 수사가 확대되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의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윤남석 VJ
영상편집 : 양재석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