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재승 "유시민에 대한 두 줄 코멘트, 설명 부족했다"

기사입력 2018-01-14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재승, 유시민 / 사진=연합뉴스
↑ 정재승, 유시민 / 사진=연합뉴스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유시민 작가와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다시 긴 글을 올렸습니다.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정 교수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며 의견을 밝혔습니다.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13일에 이어 14일 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렸습니다.

정 교수는 "유시민 선생님의 암호화폐 인터뷰에 대한 제 두줄 코멘트가 신문기사화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기에, 설명이 부족했습니다"라며 글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첨언하자면, 암호화폐의 과열과 광풍에 대해 우리 모두 크게 우려합니다. 여기에는 이견이 없지요. 더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현명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피해 뿐 아니라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향후 광범위한 활용 가능성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서 섬세하게 처방해야 한다는 겁니다"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습니다.

또한 "유시민 선생님의 인터뷰는 암호화폐의 광풍 만이 아니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에 대한 근본적인 폄훼로 이루어져 있어서 우려가 되었습니다. ‘바다이야기’라니요. ㅠㅠ"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 정재승, 유시민 / 사진=정재승 페이스북

자신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정 교수는 13일 게재한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정 교수는 원문에 사족 세 개를 추가하여 관련

논란을 해소하고자 하였습니다.

한편 유시민 작가는 지난 13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장난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표했습니다.

정재승 교수와 유시민 작가는 함께 tvN ‘알쓸신잡’에 출연했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