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크 월버그, 성차별 논란에 16억 출연료 기부

기사입력 2018-01-14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마크 월버그가 성차별 출연료 논란이 빚어진 영화 '올 더 머니' 재촬영 출연료 150만달러(16억원) 전액을 성추행 여성 지원단체인 '타임스 업'에 기부하기로 했다.
월버그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영화 출연료로 1천달러(106만원) 밖에 받지 못한 여자 주인공 미셸 윌리엄스의 이름으로 자신이 받은 출연료 150만달러 전액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올 더 머니'에 억만장자역으로 출연한 케빈 스페이시가 성추행 의혹에 휘말리면서

하차하게 되자 스페이시가 출연한 장면을 부분 삭제하고 10일 동안 영화를 재촬영했다.
스콧 감독은 배우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고 다시 촬영하기로 하면서 예산이 많이 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월버그는 협상을 통해 출연료 150만달러를 받았으나 윌리엄스는 이를 알지 못했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