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한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 대표단…윤범주→안정호 변경

기사입력 2018-01-14 15:32 l 최종수정 2018-01-21 16:05


판문점 연락채널 통해 통지…통일부 "北이 대표 변경 이유 밝히지 않아"

북한은 15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의 대표단 중 1명을 교체한다고 14일 알려왔습니다.

통일부는 이날 "어제 북측이 제의한 예술단 실무접촉 대표 중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를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오늘 오후 1시 3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통지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표 변경 이유를 북측이 밝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측 대표단은 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과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우리측에서는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비롯해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이 대표로 나섭니다.

남북은 실무접촉 시작 시각도 오전 10시(평양시간 9시30분)로 조율했습니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평창올림픽 기간 내려올 북한 예술단의 면면과 규모, 방남 경로, 공연 장소, 공연 일정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남북이 합동공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지 관심입니다. 남북은 지난 9일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공동문화행사 개최에 대해 의견접근이 이뤄진 바 있습니다.

또 북측 대표단에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이 포함돼 있어 방남할 예술단에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이 포함될지 관심입니다.

이번 실무접촉은 우리의 '15일 평창 실무회담 개최' 제안에 북측이 전날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으로 수정 제안한 것을 우리

가 받아들이면서 열리는 것입니다.

따라서 남북은 예술단 파견에 대해 먼저 논의한 뒤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 나머지 방문단의 방남 계획과 개회식 공동입장 등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전반에 대한 사항은 추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개최에 대해 북측의 조속한 회신을 요청해 놓았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