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가 시세조종 배후" 우스갯소리까지…법무부 안팎서 잇단 `엇박자`, 흔들리는 가상화폐 대책

기사입력 2018-01-14 15:55


"지인들이 '앞으로 (법무부)장관 브리핑이 예정돼 있으면 미리 좀 알려달라'고 합니다. 장관이 한마디 할 때마다 가격이 요동을 치니까 장관 브리핑 전에 가상화폐를 팔고, 브리핑 후에 가격이 떨어지면 다시 사서 시세차익을 내겠다는 거죠."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을 발표한 뒤 정부 부처 간 혼란과 엇박자가 이어지자 법무부 직원들조차 이러한 우스갯소리를 주고받았다. 박 장관이 한 마디 할 때마다 가상화폐 가격이 크게 출렁거려 "법무부가 시세조종의 배후가 아니냐"는 소리까지 듣는다고 한다.
실제 법무부 안팎에선 연일 극심한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어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에는 큰 이견이 없지만, 부처 간 조율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거래소 폐쇄'라는 고강도 규제 카드를 꺼낸 탓에 오히려 시장 혼란만 부추겼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장관 발표 이후 청와대와 기획재정부가 곧바로 선을 긋고 나서자 법무부 내부에서도 이번 대책 발표가 독단적으로 성급하게 이뤄진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에 대한 실효성을 문제 삼기도 했다.
박 장관의 발언 배경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법무부 안팎에선 이종근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49·사법연수원 29기) 등 일부 측근들의 입김이 강했다는 게 중론이다. 초기 법무부에선 신중론이 우세했다고 한다. 하루 거래액이 수 조원에 달할 정도로 투자자들이 많아 섣불리 규제했다간 시장 충격만 커지고 역효과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측근들이 강경책을 밀어붙여 거래소 폐지까지 발표됐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보좌관에게 직접 경위를 물었지만 그는 매일경제신문과 통화에서 "대변인실에 문의해달라"며 답변을 피했다. 법무부의 한 간부는 "박 장관이 학자 출출신이라 가상화폐의 부정적 폐해에 대한 강한 소신도 작용한 것 같다”고 귀띰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가상화폐 대책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킨 뒤 거래소 폐지 등의 내용을 담은 특별법을 추진하고 있다. 특별법의 기본 골

자는 '가상화폐=도박'이다. TF 관계자는 "주식과 달리 가상화폐는 가격이 불투명해 시세조종이 쉽다"며 "'1조 다단계 사기'인 조희팔 사건과 다를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거래소를 없애고 가상화폐 중개 수수료를 몰수·추징 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