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MB정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 김성호·원세훈 비공개 소환

기사입력 2018-01-14 15:56


이명박 정부에서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김성호(67), 원세훈(67·구속기소) 전 원장이 재임 당시 국정원 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12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12일 김 전 원장과 원 전 원장을 각각 비공개로 불러 재임 당시 김백준 전 대통령 총무기획관(78) 등에게 특활비를 전달하도록 지시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원장은 2008년 3월부터 2009년 2월까지, 원 전 원장은 2009년 2월부터 2013년 3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이들이 재임 기간 동안 모두 5억여원을 청와대 측에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김 전 기획관 등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이후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등을 불러 조사했다. 당일 검찰 출석에 불응한 김 전 기획관은 지난 13일 오후 2시부터 소환해 11시간가량 조사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나 관여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66·구속기소)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56·사법연수원 24기)는 서울중앙지법이 지난 12일 추징보전 명령을 내린 1억원짜리 수표 30장을 법원 결정이 있기 전에 이미 박 전 대통령의 계좌에 보낸 것

으로 확인됐다. 이 돈은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매각한 차액으로, 박 전 대통령이 추후 변호사 선임 등의 용도로 유 변호사에게 맡겨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는 15일께 박 전 대통령의 수표가 입금된 예금계좌를 대상으로 추징보전을 추가로 청구할 계획이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