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 올림픽 앞두고 컨디션 '최고'…빙속 김민석·박지우 동계체전 4관왕

기사입력 2018-01-14 16:57 l 최종수정 2018-01-2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빙속 김민석·박지우, 평창 앞두고 컨디션 '굿'…동계체전 4관왕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동생들'인 김민석(19·성남시청)과 박지우(20·한국체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 각각 4개씩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김민석은 14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남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1분 48초 47의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이승훈(대한항공)의 종전 대회 기록 1분 48초 89를 0.42초 앞당긴 대회 신기록입니다.

김민석은 이어 팀추월에서도 경기 선발로 나서 3분 51초 62의 대회신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대회 첫날 매스스타트와 5,000m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대회 4관왕이 됐습니다.

평촌고 3학년인 김민석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1,500m와 팀 추월 경기에 출전합니다.

그는 지난해 삿포로 아시안게임에서도 1,500m와 팀 추월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이승훈을 이을 차세대 장거리 주자로 떠올랐습니다.

김민석은 동계체전에서의 최종 실전 점검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평창올림픽을 준비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민석과 평창 팀 추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출 이승훈과 정재원(동북고)은 이번 동계체전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평창올림픽 팀 추월에서 김보름(강원도청), 노선영(부산콜핑) 언니들과 호흡을 맞추는 장거리 대표팀 막내 박지우도 성공적으로 평창 예행 연습을 마쳤습니다.

박지우는 이날 여자 대학부 1,500m와 팀 추월(경기 선발)에서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박지우 역시 앞서 매스스타트와 3,000m에서도 1등을 차지해 4관왕에 올랐습니다.

노선영은 여자 일반부 1,500m에서 우승했고, 전날 여자 일반부 3,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보름은 이날 1,500m에서 노선영에 이어 은메달을 추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