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집사부일체’ 이승기의 ‘심야식당’에 멤버들 함박웃음

기사입력 2018-01-14 1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린 객원기자]
이승기가 ‘심야식당’을 열었다.
14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밤늦게 야식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루종일 누룽지만 먹은 멤버들은 배가 허기져 고통스러워했다. 전인권의 식단인 누룽지가 양이 적고 금방 소화돼 배가 고팠던 것. 이승기는 “배 찢어지는 줄 알았어. 소리 엄청 나”라면서 배고픔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애지중지 챙겨왔던 가방을 열었다.
가방 안에는 취사도구와 각종 냉동식품이 담겨 있었다. 이승기가 음식을 하나 둘 꺼내자 양세형과 이상윤, 육성재는 “대박이다”라면서 기뻐했다. 이승기는 “떡볶이, 라면, 호빵. 다 있어”라며 자랑했다.
첫 메뉴는 떡볶이와 만두. 육성재는 다 붓고 봉지에 남은 소스를 핥아먹으며 기뻐했다. 이 모습에 멤버들은 육성재를 귀여워하며 웃었다. 떡볶이가 보글보글 끓자 양세형은 “빼박캔트 반박불가”라는 신조어를 쏟아내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요리가 끝나고 먹는 내내 멤버들의 입가는 솟아올랐다. 멤버들은 “진짜 쫄깃하다”면서 정신없이 음식을 먹었다. 한동안 먹느냐고 침묵하던 멤버들. 이때 양세형은 “냉정하게 오늘 정신적으로 배운 거는 되게 많은데 식습관 이런 건 원래 먹던 대로 해도 되겠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부님이 누룽지 라이프를 좋아하셨지만 이건 우리가 계속 했던 라이프가 아니기 때문에 사부님도 이해해 주실 거예요”라고 합리화했다. 이승기도 “오늘 탄수화물만 먹었어”라며 거들었다.
멤버들은 떡볶이와 만두를 해치웠지만 여전히 공복감을 느꼈다. 양세형은 “아직 부족해 부족해”라며 다른 음식을 찾았고, 이승기는 라면을 끓였다. 이승기가 능숙하게 라면을 뜯어 냄비에 넣는 모습에 이상윤은 “너 잘한다. 계속 이렇게 쳐다보고 있고 싶어”라

며 그를 칭찬했다.
육성재는 남다른 식성을 자랑하며 시선을 끌었다. 육성재는 “남는 거 해치울 수 있을 것 같다”며 라면부터 호빵까지 국물하나 남김없이 흡입했다. 이에 이승기와 양세형은 “성재가 잘 먹네” “한참 먹을 때다”라며 놀라워했고, 이상윤은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라며 뿌듯해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