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영하 보관 30억 '다시 박근혜 계좌로'…돈은 어떻게?

기사입력 2018-01-14 19:30 l 최종수정 2018-01-14 20:23

【 앵커멘트 】
유영하 변호사가 자신이 보관하던 30억 원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계좌로 재입금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계좌에 대해 법원에 추가로 추징보전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권용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법원이 지난 12일 동결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에는 유영하 변호사가 보관하던 1억 원짜리 수표 30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유 변호사가 관리하던 이 돈은 1심 재판 당시 변호인단의 수임료와 앞으로 있을 변호사 선임 등의 용도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재산 동결 결정 직전, 유 변호사가 이미 돈을 박 전 대통령의 계좌로 다시 입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 변호사는 최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하면서 '상의 끝에 돈을 다시 돌려놨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변호사비를 사용할 일도 없고, 돈을 빼돌린 것처럼 오해받는 게 싫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앞서 일부 변호사들은 유 변호사가 돈을 대신 맡아 주는 건 범죄행위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서울지방변호사회에 진정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돈의 출처가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삼성동 사저를 팔면서 나온 67억 원의 일부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30억 원이 입금된 박 전 대통령의 계좌는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 계좌에 대해서도 법원에 추징보전을 추가 청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