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종철 31주기 추모 행사…영화 '1987' 배우들도 참배

기사입력 2018-01-14 19:30 l 최종수정 2018-01-14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영화 '1987'의 주인공인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 행사가 오늘(14일) 열렸습니다.
유가족들을 비롯해 민주화 운동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어제는 '1987' 영화 출연진도 박 열사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 영화 '1987'
- "조사관이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어? 쓰러졌답니다."

고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사건을 다룬 영화 '1987'.

영화의 주인공이자 6월 민주항쟁의 신호탄이 된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오늘(14일) 열렸습니다.

친형인 박종부 씨를 비롯한 유족들과, 사건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 등 관련자 200여 명이 참석해 박 열사를 추모했습니다.

어제(13일)는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과 출연진들도 박 열사의 묘소를 찾았습니다.

특히, 박 열사 역을 맡은 배우 여진구 씨와 박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 씨, 고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강동원 씨와 이희준 씨가 묘소를 참배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화 '1987'이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6월 항쟁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박 열사의 뜻을 이어받아 민주화를 완성하자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이소영
화면제공 : 연합뉴스TV·(사)박종철기념사업회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