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취미를 찾아 드립니다"… 집까지 배달되는 취미 상자 인기

기사입력 2018-01-14 19:30 l 최종수정 2018-01-14 20:52

【 앵커멘트 】
요즘에는 취미도 배달받아 즐기는 세상이 됐습니다.
개인의 취미활동에 필요한 소품이 모조리 담긴 '취미 박스'까지 배달해준다고 합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실을 감아 그림을 만드는 스트링 아트부터 차를 섞어 만드는 칵테일에 공룡 피규어까지.

일명 '취미 상자'라고 하는 박스 안에 들어 있는 소품들로 만든 완성품들입니다.

최근 집까지 배달해주는 각양 각색의 '취미 상자'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민지숙 / 기자
- "작은 망치부터 도색 스프레이까지 필요한모든 도구가 상자 안에 담겨 있습니다."

직장인 안지은 씨는 6개월 전부터 동화를 주제로 한 '취미 상자'를 배달받고 있습니다.

어린 왕자의 여우 램프, 파랑새의 스트링 아트까지.

편리하게 매달 집으로 배달되는 '취미 상자' 덕분에 여가생활이 행복해졌습니다.

▶ 인터뷰 : 안지은 / 취미 상자 6개월 이용
- "취미를 찾는 것도 결국 일이거든요. 취미 활동을 위해 동호회를 찾아야 하고, 시간에 맞춰 나가야 하고, 사람들과 또 소통을 해야 하고."

▶ 인터뷰 : 윤종혁 / 취미 상자 제작자
- "한국 사람들이 유난히 그런 게 있는 것 같아요. 이걸 취미라고 생각하지 않고 과제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취미도 과제가 되어버린 바쁜 현대인들이 그나마 '취미 상자'를 통해 자신만의 즐거움을 찾고 있습니다.

MBN기자 민지숙입니다.[mzhsh@mbn.co.kr]

영상취재: 김원 기자
영상편집: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