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4.7% 적금까지…돈이 은행으로 몰리나?

기사입력 2018-01-14 20:01 l 최종수정 2018-01-15 07:50

【 앵커멘트 】
100만 원을 넣어놔도 연이자로 만 원을 받을까 말까 하는 은행 예적금은 인기가 없었죠.
그런데 요즘 돈이 은행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최고금리가 연 5%에 육박하는 상품까지 등장했거든요.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새해를 맞아 재테크를 독하게 하기로 마음먹은 한승헌 씨.

올해부터 오른 월급 10만 원을 어디에 투자할까 고민하다 연 4.7%의 이자를 주는 은행 적금에 가입했습니다.

▶ 인터뷰 : 한승헌 / 서울 방이동
- "금리가 5% 가까이 돼 좋았고요. 요즘에 주식이나 가상화폐를 많이 하는데 좀 위험하잖아요? 그런 부담이 없어서 선택하게 됐습니다."

낮은 이자 탓에 매력이 떨어졌던 은행으로 재테크 자금이 다시 몰리고 있습니다.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올 들어 일주일 만에 6조 7천억 원이 늘었습니다.

적금 금리는 4%대를 줄줄이 돌파했고 3%대 금리를 주는 은행도 4곳에 달합니다.

예금 금리 역시 2%를 넘어선 은행이 20곳에 육박합니다.

본격적인 금리 상승기를 맞아 예금과 적금 금리가 올랐기 때문인데, 금리가 더 인상될 수 있어 만기가 긴 상품은 피하는 게 유리합니다.

▶ 인터뷰 : 고재필 / KEB하나은행 PB 팀장
- "6개월 정도의 정기예금에 가입한 후에 금리 인상이 되고 나서 1~2년짜리 정기예금으로 가입하는 것을 추천드리고 있습니다."

'수익과 안정'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은행 예적금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