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국 유명 관광지 피피섬 인근 쾌속정 폭발…16명 부상

기사입력 2018-01-14 20:35 l 최종수정 2018-01-21 21:05

태국 피피섬 인근서 쾌속정 폭발…중국인 관광객 등 16명 부상

태국 유명 관광지인 피피 섬 인근에서 14일 관광객을 태운 쾌속정이 폭발해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정오(현지시간)께 푸껫주(州) 라싸다 항구에서 출발한 관광용 쾌속정 '킹 포세이돈 959호'가 연료 누출 후 확인 과정에서 폭발한 뒤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폭발 사고로 쾌속정에 타고 있던 중국인 관광객 등 16명이 다쳐 인근 끄라비와 푸껫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를 받고 있습니다.

연료 누출을 확인하고 점검하려던 쾌속정 조타수 등은 심한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목격자는 "배가 스노클링 명소인 바이킹 동굴 앞을 지날 때쯤 연료 누출이 확인됐고, 조타수가 엔진을 확인하기 위해 커버를 여는 순간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