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되면 '코인 엑소더스' 발생하나

기사입력 2018-01-14 21:03 l 최종수정 2018-01-21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부 해외 거래소 한국어 서비스…현지 계좌 없어도 입출금 가능
'김치 프리미엄'에 따른 손실 감수해야



정부가 한발 물러난 모양새를 취했지만 실제로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 거래소를 폐쇄하게 되면 기존 투자자들은 어떻게 되는지 걱징이 많습니다.

결론적으로 거래소가 폐쇄된다고 해서 보유하고 있던 가상화폐가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가상화폐 매매를 전혀 할 수 없게 되는 것도 아닙니다.

기존 투자자가 생각해볼 수 있는 유력한 대안은 해외 거래소 이용입니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입해 코인 지갑을 만들어 거래하면 됩니다. 이메일 인증 등 가입절차도 단순합니다.

국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보유한 비트코인을 해외 거래소의 코인 지갑으로 이전한 뒤 그곳에서 투자를 이어갈 수 있습니다.

실제 정부가 거래소 폐쇄 방침을 거론한 이후 국내에서 '코인 엑소더스' 조짐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넷 가상화폐 카페와 커뮤니티에서 해외 거래소 가입 방법과 이용 방법 등이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습니다.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톱3'에 꼽히는 홍콩의 바이낸스는 홈페이지 일부 내용을 한국어로 서비스하고 있어 '탈출'을 희망하는 한국 투자자들을 맞이할 채비를 마치기도 했습니다.

기존 투자자가 해외 거래소로 옮겨 가상화폐를 거래하게 되면 한 가지 불이익을 감수해야 합니다.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입니다.

국내 거래소에서의 가상화폐 시세가 세계 시세보다 20∼30% 비싸 국내 가격으로 산 투자자가 해외 거래소에서 팔 때는 그 프리미엄만큼 고스란히 손해를 보게 됩니다.

상당수 거래소가 현지 거주자에게만 현금 입출금을 허용하는 경우도 있어 가상화폐를 현금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지 은행계좌가 없어도 현금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외 거래소와 이용방법 등이 공유되고 있어 사실상 국내 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 이전 준비를 마친 셈입니다.

정부의 거래소 폐쇄 방침에 '국부 유출로 대응하자'는 투자자들의 치기 어린 항변이 제기되는 배경이기도 합니다.

투자자가 아니라 국내 거래소가 해외로 옮겨가는 것도 또 다른 방안이 될 수 있습니다.

빗썸 등 국내 거래소는 현재 '국가별 거래소' 구축을 준비 중입니다. 다른 나라에 국내 거래소가 설립 또는 제휴한 거래소가 만들어지면 기존 투자자들은 보유 자산을 그쪽으로 옮겨 투자할 수 있습니다.

거래소가 아닌 개인간거래(P2P)를 통한 가상화폐 매매도 가능합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자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자 중국 거래소인 OK코인, 후오비 등은 P2P 방식의 장외 거래소를 열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에 단호한 입장인 박상

기 법무부 장관이 이달 11일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히면서도 개인간 거래는 막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P2P 방식으로 전환되면 거래소에서 거래될 때보다 자금 추적이 더 어렵게 됩니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풍선효과, 지하화에 따른 영향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