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퇴직금 왜 안 줘"…고급 빌라 경비원 칼부림

기사입력 2018-02-08 19:31 l 최종수정 2018-02-08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의 한 고급 빌라에서 대낮에 칼부림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해고된 경비원이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자 앙심을 품고 관리소장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강세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다급하게 어디론가 뛰어가고, 잠시 뒤 경찰차량 한 대가 나타납니다.

그제(6일) 오전 10시 20분쯤, 서울의 한 고급 빌라에서 칼부림이 벌어져 피해자가 몸을 피하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3백 미터를 도망쳐 온 피해자는 길 건너 파출소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즉시 출동한 경찰에 의해 가해 남성이 체포됐는데, 다름 아닌 해당 빌라에서 일하던 60대 경비원이었습니다.

이 경비원은 사건 발생 일주일 전 동료 경비원을 폭행하고 기물을 파손해 해고됐고,

이후 퇴직금과 한 달치 임금이 지급되지 않자 불만을 품고 관리소장에게 흉기를 휘두른 겁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퇴직금이랑 한 달치 월급을 확인하는데, 입금이 안 돼 있으니까 그것 때문에 시비가 돼서…."

서울 종로경찰서는 경비원에게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 accent@mbn.co.kr ]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