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재단 70억원 지원 뇌물"…롯데 신동빈 1심서 징역 2년6개월 법정구속

기사입력 2018-02-13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동빈(63)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비리 혐의와 관련해 실형을 면했지만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로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3일 오후 최순실씨 1심을 선고하면서 뇌물공여 혐의의 신 회장 선고 공판을 함께 열어 신 회장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신 회장은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면세점 특허권 취득 등 그룹 현안과 관련한 도움을 요청하고, 이에 대한 대가로 박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불린 최씨가 지배한 K스포츠재단에 하남 체육시설 건립비용 명목으로 70억원을 건넨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신 회장이 면세점 특허권 취득 실패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자 박 전 대통령에게 도움을 바라고 부정한 청탁과 함께 돈을 제공했다고 보고 징역 4년과 추징금 70억원을 구형했다.
신 회장 측은 그 동안 면세점 특허권 탈락 이전부터 정부가 면세점 특허 확대를 논의해왔고, 대가를 바라고 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것이 아니라며 맞서왔다.
앞서 재계 안팎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심 재

판부가 K스포츠재단 출연금에 대해 무죄 판단을 내리면서 신 회장도 같은 판결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과 달리 신 회장은 면세점 특허권이 제3자 뇌물죄 성립 요건인 '부정한 청탁'으로 인정되면서 이날 법정구속됐다.
[디지털뉴스국 = 방영덕 기자 /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