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4050세대도 밸런타인 초콜렛 직접 만든다

기사입력 2018-02-13 17:39


밸런타인 데이를 맞아 '초콜렛 전쟁'이 벌어진 가운데, 4050세대가 초콜렛을 직접 만들 수 있는 DIY 상품의 큰 손으로 떠올라 눈길을 끈다. 이전까진 주로 10~20대 젊은층이 연인에게 특별한 선물을 주기 위해 DIY 초콜렛을 구매했지만, 최근 들어 40~50대의 구매 비중이 급증하고 있다. 어린이집 답례품이나 유치원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개성 넘치는 초콜렛을 준비는 트렌드가 생겨서다.
소셜커머스 티몬에 따르면 2월 들어 DIY 제품군이 전체 초콜렛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56%로 절반을 넘어섰다. 지난 1~11일 사이 DIY 초콜렛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가량 늘기도 했다. 같은 기간 DIY 초콜릿의 대표 상품인 '바크 초콜렛'의 경우 매출이 작년에 비해 무려 972%나 상승했다. 바크 초콜렛이란 취향에 따라 말린 과일이나 견과류를 토핑해 만드는 수제 초콜렛을 뜻한다.
매출을 견인한 큰 축은 4050세대다. 매출 규모나 비중은 20대 젊은층보다 적은 편이지만 성장세가 상당하다. 티몬에서 DIY 초콜렛을 구매한 전체 소비자 가운데 40대 이상의 비중은 2016년 4%에서 올해 16%로 급증했다. 또한 지난 1~11일 사이 40대 이상의 DIY 초콜렛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이상 뛰었다. 티몬 관계자는 "요즘 40대 이상 소비자들이 유치원 단체 선물이나 어린이집 답례품을 준비하기 위해 DIY 초콜렛을 많이 구매한다"며 "독특한 수제 초콜렛으로 아이들의 기를 살려주려는 부모가 많다"고 설명했다.
G마켓에서 역시 40~50대의 매출 신장률이 돋보였다. G마켓에 따르면 지난 1~11일 사이 DIY 초콜렛의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가량 성장했다. DIY 초콜렛의 연령별 판매 신장률을 분석한 결과 40대 매출은 전년 보다 15%, 50대 이상 매출은 20% 각각 성장했다. 같은 기간 10대 매

출이 12%, 20대 매출이 8% 각각 떨어진 것과 대조된다. 30대 역시 DIY 초콜렛을 전년 보다 5% 가까이 구매하지 않았기에 4050세대의 매출 신장률이 더욱 돋보인다. 실제 DIY 초콜렛 매출에서 4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34%로 10~20대(35%)와 비슷하기도 했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