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 공개 수배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8-02-13 19:30 l 최종수정 2018-02-13 20:45

【 앵커멘트 】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20대 여성이 지난 11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여왔었는데요.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 한정민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수배전단을 배포하고,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의 관리자였던 32살 한정민의 얼굴을 공개하고, 포상금 500만 원을 내걸었습니다.

한 씨가 관리하던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20대 여성은 지난 11일 바로 옆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한 씨를 지목했지만, 소재가 확인되지 않자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숨진 여성이 발견되기 전날인 지난 10일 경찰은 한 씨를 만났지만, 범행을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한성민을 만난 건) 탐문수사 한 거예요. 현재 경기권에 나타난 다음에는 위치는 확인이 안 되는데 추적 중에…"

용의자 한 씨가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던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7월,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공개 수배된 한정민의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곳은 경기 안성시 안성역 인근입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영상취재 : KCTV제주방송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