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재산관리인' 줄줄이 구속위기…50억대 비자금 포착

안병욱 기자l기사입력 2018-02-14 06:50 l 최종수정 2018-02-14 07:30

【 앵커멘트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들을 잇달아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다스 협력사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이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 소속 사무국장 이병모 씨를 그제(12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으로 불리는 이 씨는 차명 재산과 관련된 장부를 보관하다가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파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상은 다스 회장의 지분 매입자금 출처로 밝혀진 도곡동 땅 판매대금이 실제로는 이 전 대통령의 소유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검찰은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일부를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가 사용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 2007년)
- "저는 땅 1평도 남의 이름으로 숨겨놓은 것은 없습니다."

또 다른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으로 지목된 이영배 씨에 대해선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다스 협력업체 금강의 대표인 이 씨는 하청 업체와 거래한 대금을 부풀리는 방식 등으로 50억 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비자금의 최종 행선지를 추적하고 있는데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 갔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은 도곡동 땅의 주인을 밝혀내 BBK 투자금 회수와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한꺼번에 풀겠다는 입장입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