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언론 "연준 부의장에 `매파` 클리블랜드 연은총재 검토"

기사입력 2018-02-14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부의장 후보로 로레타 메스터(60)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주요 언론은 익명의 당국자들을 인용해 "백악관이 메스터 총재를 연준 부의장에 지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긴축적 통화정책을 선호하는 '매파'로 분류되는 메스터 총재는 30년 가까이 필라델피아 연은에서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한 뒤 지난 2014년부터 클리블랜드 연은을 이끌고 있다. 올해 공개시장위원회(FOMC) 투표권을 가진 12명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다.
정통 경제학자 출신인 메스

터 총재가 '연준 2인자'에 지명된다면, 비(非) 경제학자인 제롬 파월 의장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
앞서 스탠리 피셔 전 연준 부의장이 지난해 10월 개인적 사유로 조기 사퇴한 뒤 연준 부의장직은 공석으로 남아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