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LA 한인타운서 또 '묻지마 폭행'...85세 한인 할머니 중상

기사입력 2018-02-14 07:35 l 최종수정 2018-02-14 0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LA 한인타운 한인 할머니 묻지마 폭행 용의자/ 사진=연합뉴스
↑ LA 한인타운 한인 할머니 묻지마 폭행 용의자/ 사진=연합뉴스

미국 내 최대 한인 밀집지역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최근 85세 한인 할머니를 표적으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발생해 현지 한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인종 증오범죄의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13일(현지시간) 주 LA 총영사관(김완중 총영사)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 30분께 한인타운 중심가의 한 대형 마트 앞에서 인근에 거주하는 한인 송모(85) 할머니가 길을 가다가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한테서 폭행을 당했습니다.

송 할머니는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으며,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고 머리에서 피를 흘렸습니다.

LA 총영사관의 김보준 경찰영사는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 사건으로 보인다"면서 "주변에 있던 한인 상점 주인이 할머니를 발견하고 앰뷸런스를 불러 이송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시민권자인 송 할머니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송 할머니는 두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고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도 올라왔습니다.

LA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갈취 등의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계 남성이며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용의자 모습은 인근 한인 상점의 CCTV에 포착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이 한인 노인 등 취약 계층을 노린 증오범죄이거나 인종 관련 범죄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한인타운에서 83세 한인 할머니가 백인 여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가해자가 '백인의 힘'이라고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경찰이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했으나, 용의자가 마약 중독과 정신 착란 증세에 의해 범행한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지난 2016년에는 LA 다운타운에서 노숙자의 폭행으로 80대 한인 노인이 사망한 사건도 발생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