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평창올림픽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 관련 28.6억 집행키로

기사입력 2018-02-14 13:50 l 최종수정 2018-02-21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북한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28억6000만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국제 스포츠 대회 참가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북측 대표단을 지원하는 금액 중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이날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는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됐다.
지원 규모는 28억6000만원이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체류를 지원하는 데 쓰이게 된다.
통일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방남하는 북한 대표단과 관련하여, 방남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및 후속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안전 및 편의제공에 합의한 데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숙식비로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로 약 10억원, 수송비로 약 1억원 등이 집행될 예정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사후 정산 방식인 만큼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 전(대회)에는 (비용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선수단 규모가 굉장히 많았는데 이번에는 동계올림픽 특성도 있고, 예술단, 응원단 방남 인원이 많아서 편의제공 비용이 많이 든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끌고 방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과 같은 달 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 점검을 위해 남측을 찾은 선발대 관

련 비용 등 2700만원은 앞서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에서 별도로 의결했다.
정부는 추후 실제 사용액을 따져 정산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사업이 완료된 이후 비용이 정산되는 만큼 기존 사례에 비추어 볼 때 실제 집행되는 금액은 의결된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