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CJ오쇼핑 주가 하락에 속앓이

기사입력 2018-02-14 15:58 l 최종수정 2018-02-14 17:32

CJ오쇼핑과 CJ E&M이 합병을 선언한 이후 속절없이 떨어지는 주가 때문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주가가 두 회사가 제시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 밑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현재 주가 기준으로 주주들이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하면 CJ오쇼핑과 CJ E&M은 합병을 위해 막대한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CJ오쇼핑과 CJ E&M 주가는 각각 20만3000원, 8만5500원을 나타냈다. 이는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가격보다 낮은 수준으로 만약 CJ그룹 관계 주주들을 제외한 주주들이 모두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할 경우 CJ오쇼핑과 CJ E&M은 약 2290억원에 달하는 차액을 부담해야 한다.
지난해 3분기 기준 국민연금과 알리안츠글로벌인베스터스자산운용이 각각 CJ오쇼핑 지분 66만5990주(지분율 10.7%)와 39만8000주(6.4%)를 보유하고 있다. 소액주주도 36.3% 수준이다. 만약 이들이 합병에 대해 반대표를 던질 경우 CJ그룹이 감당해야 하는 차액만 811억원 수준이다.
CJ E&M 지분은 홍콩계 투자기관 웰링턴매니지먼트가 5%를 보유 중이다. 소액주주는 44.9%에 달한다. CJ E&M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이 모두 행사될 경우 이 회사가 부담할 차액은 1479억원에 달한다.
한 기관투자가 관계자는 "반대하는 규모가 5000억원이 넘어서면 합병은 취소되기 때문에 주식매

수청구 행사 기한인 6월까지 CJ 측은 총력을 다해 주가를 끌어올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J측은 오는 5월 사업설명회 등을 통해 주가 부양에 나설 계획이다. CJ오쇼핑 관계자는 "5월에는 두 회사 합병 시너지를 구체화해 투자자와 주주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호 기자 / 고민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