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연휴 푹쉬면 증시 힘낸다던데…

기사입력 2018-02-14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휴 이후 강세를 보이는 국내 주식시장 패턴이 이번 설 연휴 이후에도 재연될지 주목된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휴 이후 5거래일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이 상승세를 보인 경우는 각각 11번으로 집계됐다. 특히 작년 추석 이후 코스피는 5거래일 상승률이 3.5%를 넘어서기도 했다. 반면 5거래일 기준으로 수익률이 떨어진 경우는 코스피·코스닥 모두 다섯 번이었다. 코스피는 2011년 설 연휴 이후 4.6% 하락한 바 있다.
주가 흐름은 대체로 설과 추석 이전에는 부진하다가 연휴 이후 상승하면서 하락분을 만회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연휴 이후 20거래일 수익률을 살펴보면 전체 16번의 연휴 가운데 코스피가 상승한 경우는 75%, 코스닥은 62.5%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번에도 연휴 이후 상승세를 기대하고 다시 증시로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한국과 중국은 연휴에 들어가지만 미국은 14일(현지시간) 소비자물가지수(CPI) 등 경제지표 발표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에 증시 변동성을 촉발한 것이 경제지표인 만큼 투자자는 미리 위험을 줄이려는 태도를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

은 "미국 경제지표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연설 내용 등에 따라 미국 증시가 변동성을 보일 것이고, 한국은 이 같은 흐름이 연휴 이후 한꺼번에 반영될 것"이라며 "연휴 이후 바로 증시가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고 단언하기 어렵지만 현재 증시는 저점 매수 기회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슬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