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KSOI "남북정상회담 개최 찬성 77.4%…국정운영 긍정평가는 71.9%"

기사입력 2018-02-14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민 네 명 중 세 명꼴로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찬성 의견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12~13일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77.4%, '반대한다'는 의견이 20.5%로 각각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대체로 찬성한다'는 응답비율이 47.0%, '매우 찬성한다'는 30.4%로 나타났다. 반면 '대체로 반대한다'는 12.2%, '매우 반대한다'는 8.3% 등으로 조사됐다.
북한 고위급대표단과의 회담에 대해서도 55.3%는 '남북대화와 긴장완화 분위기 조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비핵화에 대한 내용이 없는 형식적 만남'이라는 부정적 평가는 38.6%였다.
다만 정상회담의 조건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핵동결·핵폐기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만남의 의미가 없다'과 '조건 없이 만나야 한다'는 응답비율은 각각 50.9%와 45.8%로 조사돼 오차범위 안에 있었다. 또 향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 '지금과 같은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답변(44.1%)과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43.0%)이 맞섰다.
향후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대화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72.5%로 가장 많았다.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12.9%)과 '제재를 풀고 대화를 강화해야 한다'는 답변(12.3%)은 엇비슷하게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서는 56.7%가 '남북대화는 필요하지만,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반대'라고 했고, 40.6%는 '남북문제를 해결할 외교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올림픽의 남북관계 기여도에 대해서는 '기여할 것'이라는 답변이 65.1%로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33.0%)을 크게 앞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71.9%로 지난달 대비 3.5%p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잘 못 하고 있다'는 응답비율은 24.9%로 3.3%p 올랐다.
정당지지율

은 더불어민주당이 47.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15.6%, 이번주 출범한 바른미래당은 10.9%의 지지를 받았다. 정의당은 3.7%로 4위, 민주평화당은 1.3%로 5위에 랭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KSOI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