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KSOI "남북정상회담 개최 찬성 77.4%…국정운영 긍정평가는 71.9%"

기사입력 2018-02-14 16:00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민 네 명 중 세 명꼴로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찬성 의견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12~13일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77.4%, '반대한다'는 의견이 20.5%로 각각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대체로 찬성한다'는 응답비율이 47.0%, '매우 찬성한다'는 30.4%로 나타났다. 반면 '대체로 반대한다'는 12.2%, '매우 반대한다'는 8.3% 등으로 조사됐다.
북한 고위급대표단과의 회담에 대해서도 55.3%는 '남북대화와 긴장완화 분위기 조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비핵화에 대한 내용이 없는 형식적 만남'이라는 부정적 평가는 38.6%였다.
다만 정상회담의 조건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핵동결·핵폐기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만남의 의미가 없다'과 '조건 없이 만나야 한다'는 응답비율은 각각 50.9%와 45.8%로 조사돼 오차범위 안에 있었다. 또 향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 '지금과 같은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답변(44.1%)과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43.0%)이 맞섰다.
향후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대화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72.5%로 가장 많았다.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12.9%)과 '제재를 풀고 대화를 강화해야 한다'는 답변(12.3%)은 엇비슷하게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서는 56.7%가 '남북대화는 필요하지만,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반대'라고 했고, 40.6%는 '남북문제를 해결할 외교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올림픽의 남북관계 기여도에 대해서는 '기여할 것'이라는 답변이 65.1%로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33.0%)을 크게 앞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71.9%로 지난달 대비 3.5%p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잘 못 하고 있다'는 응답비율은 24.9%로 3.3%p 올랐다.
정당지지율

은 더불어민주당이 47.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15.6%, 이번주 출범한 바른미래당은 10.9%의 지지를 받았다. 정의당은 3.7%로 4위, 민주평화당은 1.3%로 5위에 랭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KSOI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